top of page

IMPACT POLICY AU Group

Public·348 members

(((라이브스트림<<))) 캄보디아 대한민국 라이브 21/09/2023


2023. 9. 4. — 1. 개요[편집] · 대한민국과 캄보디아의 관계. 양국간의 관계는 매우 우호적이며 수교 이후부터 교류가 많아지고 있다. 그리고 한국 기업들이 캄보디아 ...


다른 두 개의 상이한 경향을 언급하고 싶다. 미군이 오기 전부터 식민화와 냉전을 경험하면서 농민과 서민이 좋아하는 느리고 슬프고 감상적인 노래들이 이미 널리 유포되어 있었다. 이런 스타일의 음악을 베트남에서는 볼레로(bolero), 태국에서는 룩퉁(look thung)이라고 불렀다. 또 하나의 경향은 전쟁에 반대하고 때로 혁명에 투신한 젊은 지식인들이 만들고 부른 저항음악이다. 베트남의 찐공선과 태국의 카라반은 ‘포크송’이라는 외래어로 부르기에는 아주 핍진(逼眞)한 정서를 가지고 있다. 1989년 좀처럼 끝날 것 같지 않던 전쟁이 끝나고 평화가 찾아왔다. 개혁과 개방도 이루어지면서 인도차이나에서는 팝 음악은 정상적 환경에서 발전해 왔다. 1990년대 이후 TV 프로그램에서 인기 가요를 열창하는 스타 가수들이 속속 탄생하고, 청년 세대는 여느 나라처럼 록, 힙합, EDM 등 첨단 장르를 창작하고 연주하고 있다. 21세기 동남아시아의 경제성장은 어느 지역보다도 눈부시다. 태국이 앞서고, 베트남이 뒤따르고, 나머지 세 나라는 조금 떨어져 있지만 팝 음악의 첨단을 추구하는 경향은 소득수준을 가리지 않는다. 매스미디어에 등장하는 팝 음악은 스타를 빠르게 교체해 왔고, 대도시에서 라이브 음악을 연주하는 공간엔 이를 즐기며 춤추는 젊은이들로 가득하다. 태국의 싱어송라이터 품 비푸릿(Phum Viphurit),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기반으로 캄보디아 음악을 선보이는 밴드 뎅기 피버(Dengue Fever), 다국적 솔뮤직 밴드 사이공 솔 리바이벌(Saigon Soul Revival) 등은 국제적으로 이름을 알린 존재다. 이들이 국제적인 삶을 살아왔다는 점은 이들의 음악에 ‘글로벌’한 감각까지 부여해준다. K-팝만 글로벌한 게 아니다. 베트남은 자국의 음악을 V-팝이라고 부른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종 소셜미디어를 통해 새로운 브랜드나 문화를 접한 뒤 직접 경험해 보고 이를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전파하는 것에 능숙하다. 현지 업계 관계자들도 MZ세대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는 '젊은 마케팅' 구사에 힘쓰고 있다. 현지 온라인 쇼핑몰 기획 담당 Ly씨는 자사 쇼핑몰 이용자 대다수가 최신 기술 및 소셜미디어 사용에 능숙한 10대부터 30대까지의 젊은 고객이며, 이들에게 맞는 마케팅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장품 유통업체를 운영 중인 Sok 대표도 소셜미디어나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제품 언박싱 및 실사용 라이브 영상 게시, 모바일 앱 개발 등 젊은 고객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을 주로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캄보디아 젊은 소비자들은 K-Pop, K-Drama 등 한국 문화를 비롯한 외국 문화도 적극 소비한다. 무협 “캄보디아, 한국 기업이 꼽은 미래 아세안 협력국 3위”-무역뉴스무협 “캄보디아, 한국 기업이 꼽은 미래 아세안 협력국 3위”우리 무역업체들이 캄보디아를 베트남과 인도네시아에 이은 아세안 내 3위 미래 협력 국가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39. 5%는 현지에 한국 공단이 조성될 경우 직접투자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무역협회는 정만기 부회장이 9월 13일 캄보디아 프놈펜을 방문해 캄보디아 산업기술과학부 장관 및 농림부 장관과 연쇄 면담을 갖고 양국의 무역 및 투자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며 이처럼 밝혔다. 한국무역협회 정만기 부회장은 9월 13일(목)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헴 반디(Hem Vanndy) 캄보디아 산업기술과학부 장관과 면담을 진행했다. 사진 왼쪽 세번째부터 찌릉 보톰랑세이(Chring Botum Rangsay) 주한 캄보디아 대사, 헴 반디(Hem Vanndy) 캄보디아 산업기술과학부 장관,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순천향의료원, 캄보디아병원 대강당 개관식 개최캄보디아 병원에 순천향대 의료원의 지원으로 마련된 대강당과 교육센터가 개관했다.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은 지난 9월 1일 캄보디아 프놈펜에 위치한 앙두엉 병원(Preah Ang Duong Hospital)과 국립어린이병원(National Pediatric Hospital)에서 캄보디아 의료진의 학술 활동과 학문연구를 위해 지원한 대강당의 개관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이들 병원은 대한민국의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으로부터 건축, 기자재 등의 지원을 받은 곳으로 순천향대학교 중앙의료원은 당시 컨설턴트로 병원과 인연을 맺었고, 프로젝트 종료 후 양 기관의 협력을 이어갈 수 있는 프로그램을 함께 모색해 강당 및 강의실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 의료원은 예산과 기술지원을 맡았으며, 두 병원은 강당 활용 방안에 따른 인테리어를 구상했으며, 아룰 ㅌㅎㅇ햐 앙두엉 병원은 일반 병동 9층에 293석의 대강당을 마련하고, 국립어린이병원은 기존 트레이닝 센터의 강의실 3곳을 리모델링 해 의료진 교육과 학술 교류에 필요한 시설을 갖추게 됐다. [한국무역협회 제공]헴 반디(HEM Vanndy) 캄보디아 산업기술과학부 장관은 “지난 수년간 7%의 고속 경제 성장을 이끌어 온 캄보디아 정부는 무역 확대와 외국인 투자 유치를 위해 프놈펜과 시아누크빌 간 고속도로를 완공하고 프놈펜과 바벳 시를 연결하는 새로운 고속도로 착공에 들어가는 등 교통 인프라를 개선하는 한편, 수력 발전 위주의 전력 생산 역량 확대 및 정보 통신 인프라 선진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도 말했다. 아울러 “외자 유치를 위해 원자재나 설비 수입 시 무관세 적용, 법인세 감면 등 적극적 인센티브 제공에 나서고 있으며, 특히 풍부한 노동력 속에서도 부족한 기술 인력 양성을 위해 기술 발전 펀드(SDF, Skill Development Fund)를 조성하여 기술 인력 훈련과 양성을 지원하고 있다”며 “특히 한국 기업들이 관심이 있는 한국전용공단 조성의 경우 전폭 지원하고 협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디드 티나(Dith Tina) 농림부 장관은 “최근 한국 정황근 농림부 장관의 캄보디아 방문을 계기로 캄보디아에서는 한우를 체계적으로 수입하기로 했다”며 “캄보디아도 망고, 고무, 캐슈넛 등 다양한 고품질의 농산물과 원료를 생산하고 있으나 한국 소비자들은 정보를 알지 못해 저품질의 다른 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양측 간 제품 마케팅이나 홍보 기회가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정만기 한국무역협회 부회장은 “무협 설문조사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은 캄보디아의 높은 경제 성장률과 저렴한 노동력, 젊은 생산 가능 인구 구조 등을 높이 평가하면서 아세안 국가들 중 향후 진출 국가로 베트남, 인도네시아에 이어 3번째로 캄보디아를 고려하고 있다”며 “다만, 저개발 인프라, 일부 잔존하는 부정부패, 기술 인력 고용이나 노무 관리 어려움은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캄보디아 MZ세대의 소비 패턴에 주목하라! - 소비 주도하고 유행 선도하는 캄보디아 MZ세대- MZ세대 소비 패턴을 보면 캄보디아 시장이 보인다'연간 7%의 경제 성장',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국가', '아세안에서 가장 젊은 인구'는 캄보디아를 묘사하는 주요 수식어들이다. 인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25세 이하의 젊은 캄보디아인들은 디지털 기술에 밝고 새로운 상품이나 트렌드에 대한 호기심이 많으며 소셜미디어도 적극 활용한다. 빠른 경제 성장 및 소득 증가 등에 힘입어 급부상한 젊은 중산층은 이제 캄보디아 내에서 소비를 주도하고 유행을 선도하고 있다. 젊은 세대들의 취향이나 기호, 습관 등은 다양한 디지털 경험을 통해 빠르게 형성되고 또 빠르게 변화한다. 얼리어댑터인 이들의 소비 패턴은 다양한 소비자들과 판매자들에게 영향을 미치고 새로운 기술 도입에 있어서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젊은 소비자에 맞춰 젊어지는 마케팅캄보디아는 젊은 세대들은 여전히 전통을 중시하고 부모 세대를 존중하지만 높은 교육 수준이나 소득 증가 등을 통해 보다 많은 자율성과 권한을 갖게 되었으며, 특히 소비나 구매 결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디지털과 온라인에 아주 강하다. 캄보디아서 한국 여성BJ 숨진 채 발견…시신유기 中부부 체포(종합2보) | 연합뉴스병원 운영 용의자 "치료 중 사망"…경찰, 무허가·과실 여부 조사유족, 대사관과 장례 절차 논의…부검 여부 결정 안돼 사진은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TV 제공] (하노이·방콕=연합뉴스) 김범수 강종훈 특파원 = 캄보디아에서 한국인 30대 여성이 숨진 채로 발견되자 현지 경찰이 용의자로 중국인 부부를 체포했다. 11일 라스메이캄푸치아 등 현지 매체와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6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인근 칸달주의 한 마을에서 붉은 천에 싸인 채 웅덩이에 버려진 한국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프놈펜 도심 공원에는 매일 저녁 K-Pop 동아리가 아이돌 춤을 연습을 하기도 하고 유명 할리우드 영화가 개봉하면 극장으로 몰려든다. 하지만 이렇게 외국 문화를 적극 소비하면서도 자국에 대한 애국심이나 자부심 또한 중시해 자국 상품이나 브랜드에 대한 애정도 유지하고 있다. 캄보디아 현지 유명 커피 프랜차이즈인 Brown Coffee and Bakery가 글로벌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의 기세에도 밀리지 않고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이유이다. 변화하는 쇼핑 습관 및 소비자 행동한편 캄보디아의 사회∙경제적 발전에 따라 캄보디아 소비자들의 쇼핑 습관도 달라지고 있다. 순천향의료원, 캄보디아병원 대강당 개관식 개최 2023. 9. 5. — 이들 병원은 대한민국의 무상원조 전담기관인 한국국제협력단(KOICA) 순천향대 부천병원, '내시경·초음파 라이브 심포지엄 2023' 성료 · 동성제약 ... 주캄보디아대사관,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 세미나 개최한-메콩국가 대사들 한 자리에 모여 한-메콩 협력 평가 및 향후 협력방안 논의 지난 11월 17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소피텔에서 열린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세미나에 참석한 캄보디아 주재 한-메콩국가 대사들과 주요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박정연 재외기자) 주캄보디아대한민국대사관(대사 박흥경)은 한-메콩 협력 10주년을 기념해 캄보디아 외교부, 캄보디아평화협력연구소(CICP)와 공동주관으로 지난 11월 17일 ‘한-메콩 협력 세미나(Mekong-ROK Cooperation Seminar)’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소피텔 호텔에서 개최했다.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박흥경 주캄보디아한국대사를 비롯해 캄보디아 주재 Panyarak Poolthup 태국대사, Amphay Kindavong 라오스대사, U Thit Linn Ohn 미얀마대사, Nguyen Huy Tang 베트남대사 등 메콩지역국가 대사들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Pou Sothirak 캄보디아평화협력연구소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Sokhem Pech 캄보디아 외교부 자문관이 기조연설을 했다.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 및 페이스북 라이브 생방송으로 진행된 한-메콩 협력 10주년 기념세미나 현장 모습 (사진 박정연 재외기자) ‘한-메콩 협력평가 및 향후 협력방안’을 주제로 한 1세션에서는 Suriyan Vichitlekarn 메콩연구소장이 한-메콩 협력기금(MKCF)과의 협력사업을, 박진혁 한-메콩 물관리공동연구센터장이 MKCF을 통한 협력사례로 ‘메콩지역 수자원 데이터 활용 역량 강화 사업’을 소개한 후, 캄보디아 주재 메콩지역 각국 대사들이 한-메콩 협력방향에 대한 의견을 개진했다. 이 여성은 캄보디아 여행 중이던 인터넷방송 진행자(BJ) A씨로 알려졌다. 캄보디아 경찰은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으로 30대 중국인 부부를 검거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자신들이 운영하는 병원을 찾은 A씨가 치료받던 중 갑자기 발작을 일으켜 사망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들은 A씨의 시신을 차에 실어 옮긴 뒤 유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캄보디아 경찰은 용의자 부부에 대해 사법 처리 절차를 밟고 있다. 특히 이들이 운영한 병원이 정식으로 보건당국의 허가를 받았는지를 비롯해 진료 과정에서 과실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의 시신을 둘러싼 천에 묻어있는 지문을 감식, 중국인들의 신원을 확인해 붙잡았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A씨는 이달 2일 캄보디아로 들어온 뒤 이틀 후 병원에서 수액 또는 혈청 주사를 맞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한인은 "현지 언론과 대사관에서 흘러나오는 내용을 종합하면 A씨가 살해되지는 않은 것 같다"면서 "그러나 얼굴이 심하게 부은 채로 발견돼 폭행을 당했다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고 전했다. 경북 의료봉사단, 캄보디아서 'K-의료' 전파 2023. 7. 24. — 대한민국과 캄보디아 간 우호를 증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필수 의협 한자리 모여 '라이브 서저리' 공유 · 편집자 추천 뉴스. 혼자살까 vs 결혼 ... 2023/09/20 캄보디아 vs 대한민국 예측,H2H 결과 온라인으로 캄보디아 vs 대한민국을(를) 시청할 수 있는 곳은 어디입니까?AiScore provides 캄보디아 vs 대한민국(2023/09/20 23:30) 라이브 점수,h2h,예측,경기 통계, ... 그는 또 "캄보디아에 같이 입국한 동행자가 있는데 대사관에서 진상 파악을 위해 그와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A씨의 유족은 이날 캄보디아 현지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캄보디아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장례 절차 등을 위해 유족에게 영사 조력을 최대한 제공할 계획"이라면서 "현지 경찰이 수사 내용을 공유해주면 본국 경찰청과 외교부로 즉각 보고하면서 긴급히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신 부검 여부는 아직까지 결정되지 않았다. 캄보디아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서는 부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유족의 최종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 년 캄보디아 다문화가정 모국방문 지원사업 2017. 5. 5. — -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캄보디아 다문화가정. ※ 캄보디아 다문화가족에 ※ 2016년 한국여성재단 주최 <캄보디아 외가방문 지원사업> 참여 가족 신청 불가. 캄보디아, 한국이 제2대 투자국…공적개발원조로 7억달러 제공 2019. 11. 27. — 박흥경 주캄보디아 대사는 오늘(27일)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와 관련해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긴 강인 메콩강을 공유하고 있는 캄보디아와 미얀마, ... 뉴스브리핑캄보디아 - 캄보디아 주간 교민정보지캄보디아, 환율 안정 위해 미국 달러 매도캄보디아 국립은행(NBC)은 환율 안정성 확보, 캄보디아 리엘 구매력 유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경기 회복 지원 등을 위해 오는 20일과 22일 두 차례에 걸쳐 미화 경매(각 1000만 달러 상당)를 진행한다고... 훈 마넷 “모든 국가와 동등한 입장에서 관계 증진”▲ 훈 마넷 총리가 지난 19일 따께오 주 바띠 지역에서 섬유공장 노동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훈 마넷 총리가 모든 국가와의 관계를 증진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지할 것이라는 캄보디아 외교... 프놈펜, 불교 명절 행사에 대한 축제 지침프놈펜시는 올해 하반기 명절인 깐번(Kan Ben), 프춤번(Pchum Ben) 및 까턴(Kathina)에 대한 축제 지침을 발표했다. 깐번과 프춤번은 9월 30일부터 10월 14일까지이며, 까턴은 10월 30일부터 11월 27일까지이다. 깐번과 프춤번은 캄보디아 불교도들이... 공교롭게도 이때가 팝 음악, 특히 록과 포크의 절정기였다. 이 시대의 음악은 잘 보존되지 않았지만 시간이 한참 지난 뒤 ‘베트남 솔’, ‘캄보디아 사이키델릭’, ‘태국 펑크’라는 이름을 달고 ‘채굴’되어 재발매되었다. 이 음악은 세계 각지의 음악 듣는 멋쟁이들, 이른바 힙스터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이유는 아마도 형식은 영락없이 서양 팝 음악인데 서양 팝 음악에 없는 요소들이 절묘하게 블렌딩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태국의 유명 룩끄룽 가수 수텝 웡깜행© Inter-Asia School Bangkok 태국 포크락 밴드 카라반© Inter-Asia School Bangkok 그렇지만 미국의 ‘영향’과 이에 대한 ‘응답’이 전부는 아니다. 한·캄보디아 재수교 25주년, 상생 번영 방안은? [세계 속 한국] 2022. 3. 18. — 올해는 우리나라와 신남방 정책의 중심국인 캄보디아가 재수교한지 25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 시간, 양국의 수교 성과부터 상생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 ... "캄보디아, 한국이 제2대 투자국…공적개발원조로 7억달러 제공" |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박흥경 주캄보디아 대사는 오늘(27일) 열린 '한-메콩 정상회의'와 관련해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긴 강인 메콩강을 공유하고 있는 캄보디아와 미얀마, 태국, 라오스, 베트남 등 5개 나라는 물 조절 등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사는 오늘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메콩강 주변 5개국이 하나의 블록처럼 뭉쳐 미국이나 일본, 한국과 경제교섭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 대사는 한국과 캄보디아와의 관계에 대해 "캄보디아는 한국에 두 번째로 중요한 개발원조 대상국"이라며 "공적개발원조로 현재까지 7억달러 가량을 제공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국 농업 지역들이 동남아에서 가장 많이 진출한 나라이고 250개 기업이 진출해 있는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한·캄보디아 재수교 25주년, 상생 번영 방안은? [세계 속 한국]김용민 앵커> 올해는 우리나라와 신남방 정책의 중심국인 캄보디아가 재수교한지 25년이 되는 해입니다. 이 시간, 양국의 수교 성과부터 상생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까지 박흥경 주캄보디아 대사로부터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연: 박흥경 / 주캄보디아 대사) 김용민 앵커> 먼저 코로나19 현황 살펴봅니다. 캄보디아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유입 이후 전체 감염자의 20%가량이 5세 이하 어린이였는데요. 이에 지난달부터 만 3세~5세 미만 접종이 시작되었다고 하죠? 지난해, 우리나라와 캄보디아는 자유무역협정 (FTA)을 체결했는데요. 신남방정책 발표 이후 메콩국가와 체결한 첫번째 FTA로 더 의미 있었을 것 같습니다. 한국국제교류재단 KF동남아시아 팝: 역동성의 미학 칼럼 동남아시아 팝: 역동성의 미학동남아시아 팝 음악은 오랫동안 수많은 문화적 영향을 받으며 음악적 정체성을 형성해왔다. 글. 신현준 성공회대학교 동아시아연구소 교수 서(西)에서 동(東)으로 열거하면 미얀마,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이 인도차이나반도에 속한다. 이곳에서는 남아시아의 힌두교나 동아시아의 유교가 아닌 불교가 사람들의 정체성을 형성해 왔다. 불행히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독립한 이후에도 인도차이나는 계속 전쟁에 휘말렸다. 1946년에 시작되어 1~3차까지 진행된 뒤 1991년에야 끝난 기나긴 전쟁이다. 특히 ‘베트남전쟁’으로 불리는 제2차 인도차이나전쟁은 미군이 지상전에 개입하면서 너무 많은 희생을 치렀다. 인도차이나의 현대적 팝 음악은 이 전쟁을 배경으로 말미암아 발전했다. 남베트남과 미국은 북베트남과 싸우고, 태국은 미국과 남베트남을 지원하고, 캄보디아는 중립국이었지만, 1960년대 중반부터 1970년대 중반까지 미군은 자국산 팝 음악을 여기 저기 흩뿌렸다. 이 당시 아시아인들로 구성된 밴드들이 미국 팝 음악을 연주하는 것이 드문 일이 아니었다. 코로나19 이후 달라진 캄보디아 화장품 시장동향 2020. 7. 21. — 캄보디아에서 한국 제품은 늘 인기가 좋다. 일본·태국 제품도 유통이 그래서 SNS 라이브 방송을 할 때 그 라이브에 '좋아요'를 누른 사람이 ...


About

Welcome to the group! You can connect with other members, ge...

Members

bottom of page